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할 의도 없었다" 네티즌 비난 폭주

사진. 래퍼 기리보이 사진. 래퍼 기리보이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휩싸인 래퍼 기리보이가 사과글을 올린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29일 기리보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일어난 모든 일들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는 제 SNS에 생각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혀 조롱을 할 의도는 없었고 평소 뉴스를 가끔씩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를 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습니다"라며 "평소 저는 멍청하고 생각없는 행동을 자주 하곤합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상담도 받아보고 약도 처방받아 먹고 활동적으로 생활을 하려 운동도 하고 좀 더 여느 사람들과도 어우러지고 싶었는데 너무 과한 저의 선을 넘는 행동들과 저의 모든 멍청한 행동"이라며 "변명이 될진 모르겠지만 저 엄청 노력하고 있었거든요. 의욕이 넘처 확 터져버렸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28일 기리보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앵커 세 명인 줄"이라며 두 명의 앵커가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전하는 뉴스화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정말 경솔하다",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라며 기리보이의 행동을 질타하며 비난했다.

현재 해당 스토리는 삭제됐지만 캡처본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한편, 기리보이는 2011년 데뷔했다.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의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777' 프로듀서로 나서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