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아티스트에게 영감 주는 '최고의 뮤즈'

사진. 알레한드로 비질란테 작가 트위터 사진. 알레한드로 비질란테 작가 트위터

'i-art movement'의 창시자이자 아르헨티나 출신의 팝 아티스트 알레한드로 비질란테(Alejandro Vigilante)가 지난 20일 방탄소년단 지민을 예술화한 작품을 트위터에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예술가의 시각에서 지민의 셀카를 재해석해 탄생시킨 팝아트 작품으로 8초짜리 영상 속에 지민의 솔로곡인 '세렌디피티(Serendipity)' 번안곡이 배경음악으로 사용되어 팬들에게 '뜻밖의 기쁨(serendipity)'을 안겨줬다.

또한 지민을 주제로 한 또 다른 작품을 '세렌디피티' 원곡과 함께 트위터와 틱톡에도 게시했다. 이를 본 팬들은 아름다운 작품이라며 놀라워했고 지민을 예술로 승화시킨 것에 대해 감사함을 전했다.

앞서 '알레한드로 비질란테'는 방탄소년단 SNS 공식 계정 지민의 셀카에 댓글로 지민을 예술화한 팝아트 작품을 게시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비단 '알레한드로 비질란테' 뿐 아니라 많은 예술가들이 방탄소년단 지민을 뮤즈로 꼽고 있다.

최근 아이스너 어워드(Eisner Award)와 하비 어워드(Harvey Award) '베스트 커버 아티스트'를 각각 6년과 4년 연속 수상한 비주얼 아티스트 '제임스 진(James Jean)'이 방탄소년단 지민의 사진에 "좋아요"를 누른 사실이 알려지면서 SNS에서 화제가 돼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