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파티 참석' 남태현 "부주의한 행동 깊이 반성"

▲ 남태현 ▲ 남태현

이민정·이주연·효민·손연재 등이 청담동 파티에 참석한 것과 관련, 여론의 뭇매를 맞는 가운데, 참석자로 지목된 남태현 역시 해명 및 사과의 뜻을 전했다.

 

20일 남태현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 측은 "남태현이 지인의 초대로 청담동에서 열린 생일파티에 참석했다"며 "장소가 이태원 소재 카페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 중인 사회적 분위기에 반해 파티에 참석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행동에 주의하고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태원 모 카페에서 열린 패션계 유명인사 A씨 생일파티에 이민정·이주연·효민·손연재 등이 이태원 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으며, 사실 확인 결과 파티 장소는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으로 밝혀졌다. 논란이 일자 참석한 연예인들은 각자 소속사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최근 이태원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시기에 마스크없이 모임을 가졌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의 비판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남태현 공식입장 전문]

다음은 남태현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P&B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남태현 청담동 파티 참석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남태현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되어 참석하였습니다.

남태현은 코로나19 방지 확산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주의하게 행동하여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리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은 향후 이런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