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빅히트' BTS 정국 이태원 방문→매니저 차량 이용 논란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온라인커뮤니티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이태원 등지를 방문한 것에 대해 사과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에는 방탄소년단 매니저의 차량 '사적전용'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방탄소년단 차량에 여자친구 태우는 매니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한 여성이 최근 SNS 계정에 방탄소년단의 차량으로 추정되는 차의 내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한 남성이 운전석에 앉아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이것이 연예인 밴'이라는 글과 함께 한 여성이 방탄소년단 밴으로 추정되는 차량 내부에서 찍은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방탄소년단 매니저가 회사 차량을 사적으로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팬들은 소속 연예인의 안전상 문제를 지적했다.

이와 관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9일 복수 매체를 통해 "사실관계 확인 후,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한편,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는 지난달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이태원에서 모임을 했다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방탄소년단 정국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8일 공식입장을 통해 "정국은 지난 4월 25일(토) 저녁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Bar)을 방문했다. 방문 이후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은 없었으며,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전 사회적 노력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은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국이 이태원에 방문했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방문 당시, 5월 초 확진자 발생으로 문제가 된 장소에는 가지 않았고, 첫 확진자가 이태원에 간 날짜보다 약 1주일 전이었다"라며 "정부 지침에 따라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의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당사는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상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판단은 아티스트의 소속사로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엄중함을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아티스트의 사생활 보호를 더 앞세웠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빅히트는 생활 속 거리 두기 등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예방 수칙을 최선을 다해 따르고 있다. 다시는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수하겠습니다. 팬 여러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알렸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