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망신' 김재중, 코로나19감염 만우절 장난에 외신도 비판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가 번복해 논란을 일으킨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국제적으로 망신을 시켰다는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1일(현지시각) "K팝 스타가 만우절, 코로나19로 농담을 쳤다"는 제목의 기사를 개제했다. NYT는 "200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K팝 스타 JYJ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거짓말을 했지만 그의 팬들은 즐거워 할 수 없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는 웃을 일이 아니다"고 보도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도 "전 동방신기 멤버이자 현재 그룹 JYJ 소속 김재중이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했다가 만우절 장난이었다고 했다"며 "김재중은 바이러스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싶어서 그랬던 것이라고 했지만 그의 팔로워 중 대다수는 그와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역효과를 냈을 뿐이다. 팬들은 '지금 이런 심각한 상황에서 이런 장난을 할 수 있으냐. 정말 실망스럽다'고 표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폭스뉴스, 빌보드, 산케이 신문 등 다수의 외신 매체들 역시 김재중의 코로나19 만우절 거짓말을 보도했다.

한편, 김재중은 만우절이었던 4월 1일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내 부주의였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나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다"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SNS 글을 수정하며 "코로나19 감염은 만우절 거짓말이었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그랬던 것 이다"라는 변명을 늘어나 국민들을 분노케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