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인정' 환희, 경찰 조사서 "술 깬 줄 알고 운전했다"

▲ 가수 환희 (연합뉴스) ▲ 가수 환희 (연합뉴스)

그룹 플라이투더스카이 멤버 환희(38·본명 황윤석)가 음주운전 혐의를 인정했다.

환희는 24일 오후 10시 30분쯤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경기 용인 서부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날 마스크를 낀 채 모습을 드러낸 환희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게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답만 내놓은 채 조사실로 걸음을 옮겼다.

환희는 지난 21일 오전 6시쯤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적발 당시 환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61%였다.

해당 사고는 주행 중 옆 차로에서 차선변경을 하던 차량과 부딪혀 발생했으며, 보험 처리를 하던 중 환희를 수상히 여긴 보험회사 직원의 신고로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 관계자는 "황씨가 평소 술을 잘 못 마시는데 21일 오후 9시쯤 식사와 함께 술을 마셨고 지인 집에서 자고 술이 깬 줄 알고 운전을 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술을 마신 장소와 사고 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환희 소속사 측은 사고 직후 "변명의 여지 없이 명백한 잘못"이라며 "향후 수사 과정에도 성실히 임할 예정이며,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절대 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키고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