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나타나는 우리 몸의 다양한 질환과 치료법

KBS1 '생로병사의 비밀' 2월 12일 오후 10시

KBS1 '생로병사의 비밀' KBS1 '생로병사의 비밀'

KBS1 TV '생로병사의 비밀'이 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피부를 통해 나타나는 다양한 질환의 치료법과 피부로 간편하게 질병을 진단하는 첨단 기술까지 알아본다. 피부 상태를 보면 당뇨, 신장, 간 질환뿐 아니라 호르몬, 정신 질환까지 알 수 있다.

몸무게가 130㎏에 육박했던 김자은(30) 씨는 고도비만으로 고생했다. 김 씨는 겨드랑이 등 자신의 신체 곳곳이 까맣게 변한 것을 발견했다. 단순한 색소 침착으로 생각했던 그녀의 피부 변화는 흑색가시세포증이라는 질병이었다. 이 질환의 주범은 바로 비만으로 방치하면 당뇨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특이하게 얼굴에만 가려움증을 느꼈던 원종희(44) 씨는 8년 동안 앓았던 가려움증의 원인을 정신건강의학과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