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을 좋아한 래퍼 도끼...'1LLIONAIRE RECORDS'와 결별

도끼 인스타그램 캡쳐. 도끼 인스타그램 캡쳐.

숫자 '1'을 유독 좋아해 일리네어레코즈(1LLIONAIRE RECORDS)를 설립한 래퍼 도끼(Dok2·본명 이준경)가 레이블을 떠났다. 일리네어레코즈는 더콰이엇(The Quiett·본명 신동갑)과 공동 설립한 레이블이다.

일리네어레코즈는 지난 6일 SNS를 통해 "일리네어레코즈와 도끼는 2020년 2월 6일부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도끼에게 보내주셨던 팬분들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일리네어레코즈는 도끼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더콰이엇은 개인 SNS를 통해 도끼와 함께한 무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도끼는 지난 2011년 1월 1일 자정 더콰이엇과 함께 일리네어레코즈를 설립했다. 한국의 대표적 힙합 레이블 중 하나로 꼽히는 일리네어에는 빈지노도 소속됐으며 산하 레이블 앰비션뮤직에는 래퍼 창모, 김효은, 해쉬스완 등이 소속됐다.

도끼는 숫자 '1'에 유독 집착해왔다. 그는 111마디로 구성한 '111%', ' 11:11' 등의 음원을 만들고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우도 111명을 유지해왔다. 특히 'Young King Young Boss'(영 킹 영 보스) 마지막 콘서트에서 그는 '111번' 티켓을 가지고 있는 관객에게 2011년쯤 랩으로 돈을 번 뒤 처음으로 구매한 백금 다이아몬드 반지를 선물하기도 했다.

래퍼 도끼의 한 팬은 "여러 사건이 많았지만 좋아했던 래퍼이었기에 이제는 하는 일 다 잘풀렸으면 한다"며 "그가 다시 한국의 1번 래퍼가 되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팬들은 "도끼없는 일리네어라니", "일리네어자체가 도끼아니였음? 씁쓸하다"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도끼는 지난해부터 미국 소재 귀금속 업체에 대금을 갚지 않았다는 시비에 휘말려 업체 측과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2018년 11월에는 도끼와 관련한 '빚투'·'밥값' 논란이 일었고 이와 관련된 신곡 '말조심'을 발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