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문서 위조·해킹 논란' 최현석 "조용히 요리에 집중 원해"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휩싸인 최현석 셰프가 심경을 전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최현석이 현재 근무 중인 레스토랑을 찾았다.

앞서 최현석 셰프는 소속사 이적 과정에서 사문서 위조에 가담했다는 논란을 빚음과 동시에 휴대폰 해킹 피해를 입으며 이미지가 실추됐다. '한밤' 제작진은 이날 최현석 셰프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고 전하며 최현석 셰프가 최근 개업한 레스토랑을 직접 찾았다.

그러나 레스토랑 직원은 "최현석 셰프가 하는 곳이 맞지만 현재 영업 중"이라며 영업 종료 때까지 기다려 줄 것을 부탁했다. 이후 '한밤' 제작진과 만난 최현석 셰프는 "지금은 말씀을 못 드린다. 준비해서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일축했다.

끝으로 그는 "진짜 너무 힘들다. 조용히 일하고 요리에 집중하고 싶다"고 덧붙이며, 그간의 심경을 고백했다.

한편 최현석 셰프는 이번 논란으로 tvN '수미네반찬',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출연분이 편집되는 등 향후 방송활동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