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조롱거리 되는 게 힘들어…살려달라", 팬카페서 심경고백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가수 강다니엘이 우울증 및 공황장애로 활동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지난 3일 심경 고백이 담긴 글을 남긴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3일 강다니엘은 자신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신의 괴로운 심경을 전했다. 그는 팬카페의 게시글을 통해 "내 감정과 행동을 조롱하고 안 좋은 쪽으로 몰고 가는 게, 내가 사랑하는 음악들이 쓰레기 취급받는 게, 내가 아끼는 팬들이 조롱당하는 게, 내 가족들이 나 대신 욕을 먹는 게, 날 좋아하는 일이 조롱거리가 되는 게 힘들다"고 전했다.

이어 강다니엘은 "매일 혐오스러운 말과 왜곡된 소문으로 인해 욕을 먹고 있다"며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날 고통스러운 심경글을 남긴 강다니엘은 출연 예정이던 MBC뮤직 '쇼 챔피언' 사전 녹화 또한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강다니엘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에서 활동했으며, 이후 솔로가수로 활동을 이어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