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프듀 물의 사과… 아이즈원-엑스원 계획 발표할 것"

사진.Mnet 출처 사진.Mnet 출처

엠넷이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프듀X')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에 대해 경찰과 검찰이 구속영장을 신청·청구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엠넷은 5일 "'프듀X'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한 "엠넷은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는 사실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프듀X'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시 한번 '프듀X'를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프듀X'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엠넷은 "앞으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면서 "다만 이번 사건으로 피해 본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달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CJ ENM의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업무방해 및 사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또 보조PD A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고, 금품을 건넨 기획사 임직원 5명을 배임증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