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인하,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장례 조용히 치를 예정"

사진. 판타지오 제공 사진. 판타지오 제공

신인배우 차인하(본명 이재호)가 3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수서경찰서는 차인하가 이날 오후 자택에서 숨진 상태로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차인하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차인하는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에서 조연으로 활약했다.

차인하는 현재 MBC TV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이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며 "12월3일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 지금까지 차인하를 응원해주고 많은 사랑을 보내준 여러분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도 믿기지 않는 소식에 애통한 마음 뿐"이라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를 예정이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러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