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미, 사진 도용+카톡 피싱 피해 "속지마세요~"

사진. 이윤미 SNS 사진. 이윤미 SNS

배우 이윤미가 카톡 피싱 문자를 공개했다.

이윤미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를 아는 지인분들, 꼭읽어주시고 피해없으시길바랍니다" 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카카오톡 프로필 이미지와 카톡 피싱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캡처 사진에는 이윤미를 가장한 누군가가 어머니와 대화를 이어나가며 "엄마 여유돈 있어?" "액수가 좀 큰데 괜찮지?" "598만원이야" "해줄 수 있어? 돈은 폰 수리가 끝나면 바로 넣어줄거야 걱정하지마" 등 돈을 요구하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윤미는 "지금 저는 엄마랑 같이 있는데 엄마한테 제가 보낸 카톡이 와있다. 제 프로필 사진 그대로 도용된 (카톡이다)"이라며 "돈을 빌려달라는 메시지다. 엄마랑 딸인 관계를 어떻게 알았을까, 여러분들 혹시 이상한 문자에 속지 마시고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카톡을 악용하는 이런 범죄가 있다니 참 무섭다. 전화번호 바꿔야 할까?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윤미는 주영훈과 지난 2006년 결혼해 슬하에 세 딸을 두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