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람이좋다' 곽정은 "2주 만난 남자와 결혼…외로웠다"

출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출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3일 밤 방송될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선 13년 차 잡지사 기자에서 방송인으로 변신한 곽정은이 출연한다.

연애 전문 칼럼으로 이름을 알렸던 잡지사 기자 곽정은은, 2013년 토크쇼 '마녀사냥' 출연으로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연애와 성에 대해 솔직한 그녀의 발언이 이슈가 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선 이른바 '곽정은 어록'까지 만들어지며 큰 인기를 얻게 된 것이다. 이후 그는 13년간의 잡지 기자 생활을 정리하고, 작가・방송인・강연자로 활약하며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여성들의 마음을 다독이기 위한 '심리 살롱'을 운영하며 대중들을 직접 만나 소통하는 시간도 갖고 있다.

곽정은이 이혼하고 혼자 산지도 벌써 10년이 됐다. 기자 시절, 잡지사에서 능력을 인정받으며 평범한 직장생활을 하던 그에게 서른이 되자 알 수 없는 위기감이 찾아왔다고 한다. 주변 친구들의 결혼 소식에 자신도 남들처럼 가정을 꾸려야 할 것 같은 의무감에 사로잡혔고 결국 만난 지 2주 된 남자와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하지만 결혼 생활을 하며 인생 최고의 외로움을 느꼈고, 결혼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아 이혼을 결정했다. 이혼은 그에게 혼자 사는 삶의 중요성을 발견하는 계기가 됐다.

이처럼 곽정은의 당당한 싱글 라이프는 3일 밤 오후 8시 55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