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일요시네마 '당갈' 11월 24일 오후 1시 10분

인도 첫 여성 레슬러 실화/ 딸들의 재능 발견한 아버지/ 국가대표 선수로 키운 부성

EBS1 일요시네마 '당갈' EBS1 일요시네마 '당갈'

EBS1 TV 일요시네마 '당갈'이 24일(일) 오후 1시 10분에 방송된다.

전직 레슬링 선수였던 마하비르 싱 포갓(아미르 칸)은 아버지의 반대로 금메달의 꿈을 이루지 못한 채 레슬링을 포기했다. 아들을 통해 꿈을 이루겠다는 그의 소망은 내리 딸만 넷이 태어나면서 좌절된다. 그러던 어느 날, 두 딸이 또래 남자아이들을 신나게 때리는 모습에서 잠재력을 발견하고 레슬링 특훈에 돌입한다.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과 조롱에도 불구하고 첫째 기타(파티마 사나 셰이크)와 둘째 바비타(산야 말호트라)는 아버지의 훈련 속에 재능을 발휘한다. 딸들은 승승장구 승리를 거두며 국가대표 레슬러로까지 성장해 마침내 국제대회에 출전한다.

힌디어로 레슬링 시합이라는 뜻인 '당갈'은 2010년 국제대회에서 첫 메달을 딴 인도의 여성 레슬러 기타와 바비타 자매의 실화를 그린 영화다. 인도의 레슬링 코치 마하비르 싱 포갓은 평생 금메달의 꿈을 저버리지 못한다. 마하비르는 자신의 못 다 이룬 꿈을 두 딸을 통해 이루었다.

인도 여성 레슬링 선수 최초로 금·은메달을 획득한 두 선수의 실화에 기반한 스포츠 전기영화이다. 인도에서 역대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인도 여성 레슬러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데 일조했다. 물론 실화를 온전히 여성주의적인 시각에서 풀어낸 영화는 아니다. 그보다는 딸과 아버지의 관계 특히 부성애에 초점을 맞춘다. 인도의 마살라영화 특유의 뮤지컬 장면 대신 음악을 자연스럽게 삽입한 것도 특징이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