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모님 기싸움, 한-중 갈등으로 번졌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12일 밤 방송될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72회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딸 혜정이의 돌잔치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혜정이의 돌잔치가 열리자, 손녀의 돌잔치에 축하하기 위해 양가 부모님이 한 자리에 모였다. 하지만 돌잔치 현장에서 양가 부모님들의 국가적 문화차이가 결국 팽팽한 기싸움으로 번지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무엇보다 혜정이의 돌잔치 돌상을 완성하는 단계부터 예상치 못한 불안한 기운이 감돌았다. 한국식으로 꾸며진 돌상에 중국 마마가 복을 기원하는 빨간색 중국식 데코를 더하면서, 혜정이의 돌상이 중국식으로 변해갔던 것이다. 이를 목격한 함소원의 어머니 표정이 굳어지면서, 함소원과 진화는 일촉즉발의 상황에 처했다.

더욱이 돌잔치 주인공인 혜정이에게 '한복을 입힐 것이냐, 치파오를 입힐 것이냐'의 문제로 인해 또 한 번 양가 부모님들이 갈등을 빚었다. 가족 중 대다수가 혜정이에게 한복을 입히자는 의견 쪽으로 기울자, 급기야 진화의 어머니는 치파오를 놓고 돌잔치 현장에서 밖으로 나가버렸다.

과연 한국, 중국의 양가 부모님 사이에서 난감한 상황에 처한 함소원·진화 부부가 어떤 방법으로 갈등을 풀어나갈지 12일 오후 10시,'아내의 맛'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