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2' 출신 박희석, 안준영 PD 조작 저격? "반복되지 않았으면"

사진. Mnet 제공 사진. Mnet 제공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했던 박희석이 안준영 PD의 조작 논란에 대해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박희석은 7일 자신의 SNS에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 3, 4 조작 논란과 관련된 심경을 밝혔다.

박희석은 "시즌1,2,3을 지켜봐 왔던 사람으로서 감히 말하지만 그 어떤 연습생도 촬영하는 하루하루를 허투루 보낸 사람도 매 경연마다 최선을 다하지 않았던 사람도 자기는 당연히 될 거라고 믿었던 사람도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장문의 글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마음 편히 잠을 자지도 쉬지도 못하고 이 프로그램 출연 한 번으로 자신의 꿈을 이루고자 했다"며 "소규모 회사의 아이들은 그 실낱같은 희망에 매 투표마다 가슴 졸이고 악플에 울었으며 단 1초 방송 분량에 웃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 역시 아이돌에 대한 대중의 편견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박희석은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모든 PD, FD, 작가님들 까지 나쁜 사람이라는 소릴 들을 것 같아 걱정"이라며 "두 번 다시는 꿈꾸는 연습생들, 아티스트들에게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준영 PD는 지난 5일 생방송 문자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그는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 X 101'의 투표 조작 혐의 일부를 인정했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