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응답하라 1988 출연 후 악플 3,000개 달려" 이유가?

사진. 응답하라 1988 박정민 사진. 응답하라 1988 박정민

박정민이 '응답하라 1988' 특별출연 소감을 밝혀 눈길을 모은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 스페셜 DJ로 배우 박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박정민은 tvN '응답하라 1988' 출연 후 많은 악플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박정민은 "내가 가장 짧게 나오고 많은 악플을 받았던 드라마는 '응답하라 1988'이다. 극중 성보라의 친구와 키스를 한 남자친구로 나왔다. 처음엔 싹싹 빌다가 보라가 뭐라고 하자 적반하장 막말을 내뱉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정민은 "영화 '동주' 촬영 끝내고 집에서 쉬는데 감독님이 특별출연을 부탁했다. 진짜 3천개 정도 악플이 달린 것 같다. 원래 그런 사람 아니니까 오해는 말아달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