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쉘리 VS 권혁수 진실공방 폭로전…누구 말이 맞나

사진. 구도쉘리, 권혁수 유튜브 사진. 구도쉘리, 권혁수 유튜브

유튜버 구도쉘리가 배우 권혁수와의 합동 방송에 대해 입을 열었다.

구도쉘리는 최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공공장소에서 탈의한 것과 관련 "권혁수가 상의 탈의를 해달라고 제안했다"고 폭로했다.

앞서 9월 30일 구도쉘리는 한국을 방문해 권혁수와 함께 등갈비찜 먹방(먹는 방송) 유튜브 방송을 진행한 가운데, 먹방을 진행하던 중 식당에서 상의를 벗고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브라톱만 입은 채 방송을 진행했다.

구도쉘리는 "나는 누군가와 콜라보 작업을 하면 항상 사전에 조심해야 할 점을 물어보고 시작한다"며 "혁수 오빠와 방송을 하기 전 '브라톱을 입고 촬영할까 아니면 티셔츠를 입고 촬영할까' 질문했는데, 혁수 오빠가 '티셔츠를 입은 채로 촬영하다가 네가 덥다고 말하면서 상의를 탈의해라'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구도쉘리는 "나는 호주에 있었기 때문에 한국 방송 수위나 정서에 대해 잘 몰랐다. 그런데 혁수 오빠가 문제없을 거라고 얘기해줘서 상의를 탈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도쉘리는 또 "라이브 방송 이후 혁수 오빠랑 매니저, 혁수 오빠 유튜브 피디에게 연락이 왔고 사과 영상을 짧은 분량으로 빨리 올리고 한 달 이상 조용히 있으라는 코치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후 구도쉘리는 10월 9일 3차 해명방송을 진행하며 "혁수 오빠가 시켰다는 말은 안 하고 사전 협의가 있었다"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후 구도쉘리는 권혁수와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혁수 오빠를 감싸주고 싶었는데 3주 동안 사과 한마디 없더라"라고 토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이에 대해 권혁수 측은 "구도쉘리의 행동은 저희가 제시한 콘티가 아니다"라며 "사전에 약속한 것이 아니다"라며 "구도셀리의 선택으로 이런 행동을 했으며 도리어 '연출한 상황인 것처럼 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일에 대한 녹취 기록이 있다"며 "오늘 중 공개할 예정"이라고 SBS funE 측에 밝혔다.

현재 양측이 상반된 의견을 내놓으며 과연 누구의 말이 진실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