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몬스타엑스 원호 향한 추가 폭로 "2008년 한 짓 알고 있다"

사진=정다은 인스타그램 캡처, 스타쉽 제공 사진=정다은 인스타그램 캡처, 스타쉽 제공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이 또 한 번 원호에 대해 폭로했다.

31일 정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트위터 계정 일부가 캡처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다은의 인스타그램과 같은 아이디를 사용하는 트위터 계정에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 구치소 특수 절도 혐의"라며 "시작한 것도 아니야 소년원은 전과 아닌교?"라는 내용의 글이 쓰여 있다.

이에 네티즌은 정다은이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원호를 추가 저격한 것이라 추측하고 있다.

앞서 정다은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원호가 방송에 출연한 모습을 찍은 TV 사진을 올리며 "호석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에 정다은의 지인은 "쟤 아직도 안 갚았어? 6년은 넘은 듯"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정다은은 "10%도 못 받음. 꼴랑 200 갚음"이라며 구체적인 액수도 전했다.

정다은의 주장에 몬스타엑스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30일 "원호화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그러자 정다은은 원호 측 법률대리인과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하며 "역삼동에서 같이 산 적 있는데 월세 반반 부담하기로 했는데 호석이 월세를 안 내서 제가 낸 보증금 1000만 원에서 다 깎였고, 제 물건 다 훔쳐서 중고나라에 몰래 팔고, 30만 원 50만 원씩 셀 수 없을 정도로 돈 빌려가고 분명 갚겠다고 해놓고 2016년까지는 회사에서 정산처리가 안 됐다고 하면서 핑계를 댔다. 2016년 말에 제가 돈 갚으라고 하니까 하루 한도 100만 원이라고 하면서 이틀에 걸쳐 200만 원 갚은 게 전부"라고 주장을 이어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