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이상형+결혼관 발언 재조명 "아이 낳지 않아도…"

사진. 방송 화면 캡처, 김건모 사진. 방송 화면 캡처, 김건모

김건모 결혼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의 이상형과 결혼관에 대한 발언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김건모는 지난해 9월 고정 출연했던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서 자신의 이상형을 말하면서 결혼관을 밝혔다.

당시 김건모는 "젊은 시절에는 외모를 봤는데 나이가 들면서 내면이 정말 중요하다고 느꼈다"며 "같이 놀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진지하게 얘기했다.

그는 이어 "결혼하면 (아내가) 아이는 낳지 않아도 된다"며 "아이를 낳지 않고 둘이서 여행 다니면서 (재미있게) 살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건모는 1968년생으로 올해 나이 52세이며, 예비 신부의 나이는 30대 후반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모 측 관계자에 따르면, 김건모는 1년여 교제한 여성과 내년 1월 말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신부는 연하의 피아니스트로 버클리 음대를 졸업한 재원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