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새 친구는 누구? "배우 겸 가수 만능 엔터테이너"

출처: SBS '불타는 청춘' 출처: SBS '불타는 청춘'

29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 공개될 새 친구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새 친구는 '남자 막내'로, 연기에 대한 열정과 수많은 히트곡까지 보유한 만능 엔터테이너로 알려져 있다. '불타는 청춘'을 통해 생애 첫 리얼 예능에 도전한 새 친구는 지나가는 시민들의 열렬한 환영에 쑥스러워 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불타는 청춘'의 막내로서 "무엇이든 시키면 열심히 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내비쳤다.

'불타는 청춘'의 맏형 김도균과 김부용은 새 친구를 데려가기 위해 집을 나섰다. 두 사람은 그간의 관록으로 새 친구가 있을 만한 장소를 추리해 단번에 새 친구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특히, 김부용은 비슷한 시기에 활동했던 새 친구를 뒷모습만으로도 알아내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평소 '불타는 청춘'을 역주행할 정도로 애청자라고 밝힌 새 친구는 건강검진 이후 김도균의 건강을 걱정하는가 하면, '새 친구는 회비를 내지 않는다'는 불타는 청춘의 규칙까지 알고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김부용은 새 친구와 다른 출연진들이 잘 어울릴 수 있도록 조언하는 등 노력을 이어갔다.

한편, 이날 불타는 청춘 팀은 '호미곶'과 '제철'로 유명한 바다의 도시 포항으로 여행을 떠났다. 바닷가 마을 숙소에 제일 먼저 도착한 김도균은 기타를 꺼내 즉흥곡을 만들어 불렀다. 뒤이어 도착한 브루노는 여행에서 처음 만난 김도균과 어색함 없이 음악으로 쉽게 가까워졌다.

도균은 독일의 밴드 '스콜피언스'처럼 본인도 밴드 멤버라고 소개하자 브루노는 "'스콜피언스'와 친하다"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샤를리즈 테론에 이어 다시 한 번 화려한 인맥을 공개했다. 이어 조하나가 와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브루노가 한국무용이 표현하는 '단아함'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자 조하나는 김도균의 기타 연주에 맞춰 직접 무용 시범을 선보였다.

불청 애청자이자 천의 얼굴을 가진 새로운 막내의 정체는 29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