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 빅히트 엔터 대표…히트곡은? 저작권료 얼마?

사진. 방시혁 사진. 방시혁

방시혁이 방탄소년단(BTS)의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투어의 마지막 공연에 응원차 방문한 가운데, 그의 히트곡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방시혁은 1991년 서울대 미학과에 재학 중 1994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수상하며 가요계에 발을 들였고, JYP 소속 작곡가로 활동하며 지오디의 '0%', '하늘색 풍선', 박지윤의 '난 사랑에 빠졌죠', 비의 '나쁜 남자' 등 JYP 소속 가수들의 히트곡을 다수 만들었다.

이후 2005년 JYP에서 독립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으며 2013년 방탄소년단을 데뷔시켰다.

한편 방시혁은 다수의 곡을 작곡한 가운데, 저작권료는 총 100억 원으로 추정된다. 그는 2008년 백지영의 '총 맞은 것처럼'을 발매하며 큰 히트를 쳤다. 이 계기로 저작권료 33억을 벌수 있었다. 특히 방탄소년단으로 인해 2018년 빅히트의 영업이익은 641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