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정 아나운서, '미스맥심' 참가 이력 눈길…반전 매력

사진. 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 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모델 김나정이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소감을 밝힌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이화여자대학교 출신으로,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모델,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이다.

특히 김나정은 매년 남성잡지 맥심이 주최하는 '2019년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해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한편 김나정 아나운서는 29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 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감히 적는 나의 생각"이라며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김나정 아나운서는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 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라며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이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고 솔직하게 견해를 밝혔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김나정 아나운서는 자신이 본 책 글귀를 인용해 "남녀관계에서 똑똑한 여자는 남자에게 화를 내거나 바가지를 긁는 게 아니라,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고 걱정해주고 애교 있게 안아주면 그게 관계에서 오히려 현명하게 남자를 다스리고 예쁨 받고 사랑 받는 방법이라고 했다"며 "페미니스트들은 여자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들 같다"고 했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자신의 글을 두고 일부 네티즌이 갑론을박하자 재차 인스타그램에 글을 적고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저의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제 피드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 역시 좋은 댓글이든 안타까워하시는 댓글 모두 저는 다 소중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나정 아나운서는 최근 진행 중인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하며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