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병역비리 피한 고위층 명단·유승준 아버지 인터뷰 공개

출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출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17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선 특권층 병역비리의 숨겨진 진실이 드러난다. 이와 함께 가수 유승준이 밝힌 미국 도피 이유와 17년 입국금지의 전말, 그리고 유승준의 아버지가 오열한 이유가 공개된다.

지난 1998년 2월 24일 김대중 정부가 출범했다. 당시 외환위기라는 시대적 고통 속에서 사회지도층을 향한 국민들의 반감이 강화되고 있던 상황이었으며, 1998년 3월 최대 규모의 검, 경, 군 합동 병역비리 수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특권층에 대한 수사는 제외 된 채 4년간의 수사가 막을 내렸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당시 수사 자료들을 조사한 결과, 당시 합동 병역비리 수사로 구속된 614명 중 국회의원, 30대 재벌 등의 사회 고위층은 단 한 명도 없었다. 당시 수사 팀장이었던 이명현 소령은 특권층의 병역비리 수사에 내압과 은폐세력이 존재했다고 증언했다. 병역 브로커와 진단서 발급 병원 그리고 군의관까지 병역비리의 삼각 카르텔이 형성 되어 있었던 것이다.

이번 방송에서는 병역비리 관련 1급 기밀 수사 문서를 단독 입수했다. 그 중 4선 국회의원 출신 정치인 아들과 중진 그룹 회장의 아들까지, 수사를 피한 '유명인사 명단'이 포함돼 방송 직후 큰 파장이 예상된다.

한편 '유명인사 명단' 속에는 가수 유승준 역시 포함돼 있었다. 병역비리 수사 당시 국방부와 병무청 관계자는 유승준의 자원입대 발언을 듣고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유승준은 미국인 시민권자로 돌아왔고 이는 17년간의 입국 금지로 이어졌다. 이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미국에서 유승준 부자(父子)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승준은 11월 15일 파기환송심 최종 결론을 앞두고 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유승준과 신의 아들들' 편은 금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