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측 "설리 팬들 위해 조문장소 마련"…15일·16일 가능

사진. 설리sns, sm홈페이지 사진. 설리sns, sm홈페이지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25·최진리) 측이 팬들의 조문을 받는다.

SM엔터테인먼트는 15일 홈페이지에 "설리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 팬 여러분께 갑작스럽게 비보를 전하게 돼 애통한 마음"이라며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늘 아낌없는 응원과 지지를 보내준 팬들이 따뜻한 인사를 설리에게 보내줄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팬들은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지하1층)에서 15일 오후 4시부터 오후 9시, 16일 낮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조문이 가능하다"며 "다시 한 번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고 알렸다.

별도의 조문 장소 마련은 유가족의 뜻으로, 늘 아낌없는 응원과 지지를 보내준 팬들이 설리에게 인사할 수 있도록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에스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설리가 우리의 곁을 떠났습니다.
팬 여러분께 갑작스럽게 비보를 전하게 되어 애통한 마음입니다.

유가족분들의 뜻에 따라, 늘 아낌없는 응원과 지지를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이 따뜻한 인사를 설리에게 보내주실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 장소를 다음과 같이 마련하였습니다.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지하1층)에서 10월 15일(오후 4시~오후 9시)과 10월 16일(정오~오후 9시), 팬 여러분의 조문이 가능합니다.

다시 한번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합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