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선수 오세근, 승무원 출신 미모의 아내 화제

사진. 오세근 sns 사진. 오세근 sns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농구선수 오세근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아내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오세근은 지난 2015년 중앙대 동문인 승무원 출신 아내와 결혼했다. 당시 오세근의 아내는 아름다운 미모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었다.

오세근은 아내와의 슬하에 쌍둥이 두 자녀와 아들 하나, 총 세 명의 아이를 두고 있다.

1987생 오세근의 나이는 올해 33살이다.

한편 오세근은 훈훈한 외모에 어마어마한 연봉, 화려한 언변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오세근은 현재 안양 KGC 인삼공사에서 센터로 활약하고 있다. 오세근의 연봉은 7억 5천만원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