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논산훈련소 조교 시절 어땠나? "지금 하면 영창 갈 것"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권상우가 논산훈련소 조교 시절 당시 회상하며 총검술을 선보였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두번할까요'의 주연 배우 이종혁이 스페셜DJ를 맡은 가운데, 배우 권상우, 이정현이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논산훈련소 훈련병 시절 조교가 권상우였다. 얼마나 밉던지 사회 나가면 멱살 잡는다 생각했는데 '말죽거리 잔혹사'에 나오는 복근을 보고 생각 접었다"고 말했다.

DJ 김태균은 권상우에게 "군대에서 훈련병들 많이 괴롭혔냐, 악명이 높았나보다"라고 질문을 하자 "어쩔 수 없다. 논산훈련소는 훈련병만 있는 데니까 비가오나 눈이오나 훈련을 나가야 하지 않냐. 타임테이블이 다 정해져 있었다. 아마 지금 그렇게 하면 영창 갈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권상우가 "아직도 저는 총검술 연무형 동작이 기억난다"고 말하자, 다른 출연진들이 시범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권상우는 즉석에서 총검술을 선보이며 "라디오 나와서 총검술을 할줄은 몰랐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