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남자친구 "양예원 소름이네" 저격, 왜?

(좌) 이동민 씨 (우) 양예원 씨, '비글커플' 캡처 (좌) 이동민 씨 (우) 양예원 씨, '비글커플' 캡처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의 유튜버 이동민 씨가 해당 채널을 함께 운영하는 유튜버이자 연인인 양예원 씨를 공개 비난했다.

지난 8일 이 씨는 SNS 계정에 "양예원 소름이네. 그동안 믿고 지켜 준 남자친구가 길고 굵직하게 글을 다 올려 버려야 하나"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 씨와 양 씨는 2017년 유튜브에서 '비글커플'이라는 채널을 함께 운영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지난해 5월 양 씨는 해당 채널을 통해 과거 성범죄 피해를 입은 사실을 고백했다.

당시 이 씨는 "양예원에게 이런 아픔이 있었다는 것이 속상하다"며 "피해자가 왜 숨어야 하나"라고 말하며 양 씨를 지지했다. 하지만 지난 8일 이 씨가 이같은 글을 올리자, 누리꾼들로부터 궁금증을 자아냈다.

앞서 지난달 8일 대법원은 비공개 촬영회에서 양 씨를 성추행하고 사진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최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 6개월과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이수 등을 선고했다.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인 최 씨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양 씨의 신체가 드러난 사진을 촬영하고 2017년 6월 사진 115장을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