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X붐 '뽕 따러 가세', 첫방부터 동 시간대 1위 '6.8%'

TV조선 '뽕따러가세' 캡쳐 TV조선 '뽕따러가세' 캡쳐

송가인과 붐의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프로그램 TV조선의 '뽕 따러 가세'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와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18일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는 1회 시청률 6.8%(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 지상파-종편 종합 동 시간대 1위 왕좌를 꿰찼다.

'뽕 따러 가세'를 통해 '미스트롯'에 이어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된 송가인과 붐은 다시 만나게 된 데에 반가움을 표하며 "팬들을 직접 만나 감사함을 전하고, 에너지를 불어 넣어드리자"는데 의기투합했다. 광주 송정역에 도착한 두 사람은 첫 번째로 "송가인에게 푹 빠졌다"며 "꼭 한번 만나고 싶다"고 간절한 바람을 내비친 36세 버스기사를 찾아 신명나는 한낮의 차고지 라이브를 선물했다.

이후 송가인과 붐은 경상도에 살고 있어 전라도에 계신 어머니와 자주 보지 못해 안타깝다는, 두 번째 사연 대상자를 찾아 '여자의 일생'을 불러주며 서로를 위하는 모녀의 마음을 따스하게 어루만졌다.

한편 '뽕남매' 송가인과 붐이 대한민국 전국 방방곡곡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