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CHER(왓쳐) "진실의 일부분만 말한다"…한석규VS김현주, 한석규VS허성태

OCN 'WATCHER' 방송캡처 OCN 'WATCHER' 방송캡처

'WATCHER(왓쳐)'가 뒤섞인 선과 악, 적과 편의 경계가 모호한 대립 구도로 서스펜스를 극대화하며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에서 보이는 진실도 의심하게 만드는 인물 간의 관계가 회를 거듭할수록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그 중심에는 도치광(한석규)이 있다. 믿었던 선배의 부패를 목격하고 비리 경찰을 잡는 감시자가 된 도치광을 중심으로 얽혀 있는 극단의 두 인물, 비리수사팀의 유일한 외부자 한태주(김현주)와 광역수사대 장해룡(허성태). 끊임없이 대립각을 세우며 적과 편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드는 이들은 매 순간 시청자들을 헷갈리게 만든다.

정의를 위해 비리 경찰을 쫓는 듯하지만 때때로 그 진의를 궁금케 하는 도치광, 비리수사팀의 유일한 외부자로 목적을 위해서라면 언제든지 판을 뒤집기도 하는 '양날의 검' 한태주의 대립은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게 만든다. 다른 듯 비슷한 '감찰' 도치광과 '경찰' 장해룡의 대립 구도 역시 정의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던진다. 동시에 '우리가 진실이라고 믿는 것'들에 대해 다시 한번 의심하게 만드는 포인트다. 이에 알면 알수록 미궁으로 빠져드는 이들의 관계를 짚어봤다.

◆"감시하세요. 저도 그럴 테니까" 감시자 한석규 VS '양날의 검' 외부자 김현주

비극적인 과거로 삶이 바뀌었다는 공통점 때문일까. 도치광과 한태주는 감정이나 사람을 믿지 않는다. CH토건 김상준(김동현) 회장의 아들 유괴사건으로 재회한 도치광과 한태주는 사건 해결을 위해 공동의 전선을 짰지만, 완벽한 믿음을 주지도 받지도 않았다. 비리수사팀 신설을 제안하며 외부 고문변호사를 자처한 한태주의 목적은 그래서 더 호기심을 자극했다. "더러운 놈들 더 많이 죽이고 싶어서 비리수사팀 만들자고 한 겁니까?"라고 직구를 던지는 도치광에게 "같이 갈 수 있다. 같이 나쁜 경찰 잡으면 된다"고 맞받아치는 한태주의 말은 두 사람의 관계성을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동기도 방식도 다른 두 사람의 살얼음판 공조는 검찰이 연루된 장기매매사건을 쫓으며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결정적 순간마다 사건의 실마리를 풀 해법을 제공하지만, 자신이 쫓는 진실을 위해 위험도 감수하는 한태주의 위태로운 집념은 양날의 검과 같았다. "개인감정 때문에 수사가 망가질 수 있다"고 경계하면서도 한태주가 원하는 대로 사건을 수사하고, 장해룡과의 협력도 마다하지 않는 도치광도 속내를 알 수 없기는 마찬가지. "저 계속 감시하세요. 저도 그럴 테니까"라는 한태주의 의미심장한 도발처럼 서로를 끊임없이 경계하는 이들의 관계는 비리수사팀의 공조를 흥미롭게 만든다.

 

◆"누가 더 부패 경찰 같냐?" 선과 악, 정의 경계를 흔드는 한석규 VS 허성태

나쁜 경찰을 잡는 도치광과 장해룡의 날 선 대립각은 극 초반 정의와 불의, 선과 악의 구도로 비춰졌다. 하지만 이런 이분법적 틀을 깨는 장면들이 곳곳에 등장하며 시청자들은 의구심이 들기 시작했다. 4회에 등장한 막다른 골목에서의 도치광과 장해룡의 대치는 둘의 관계를 함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 장기매매 브로커 김실장(박성일)의 본거지에 잠입하기 전, 망설이는 도치광을 향해 장해룡은 "어느 순간 판단이 안 된다니까. 내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어디까진 지, 저런 놈들 사람대접할 필요가 있는지"라는 말을 던진다. 광수대의 절대 권력자이자,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기도 했던 장해룡의 말은 역설적으로 그의 실체에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정의를 추구한다고 자부했지만, 목적을 위해 범죄자를 눈앞에서 놓아줬던 도치광에게 "지금 우릴 봐. 누가 더 부패 경찰 같냐"라고 날카롭게 찌르는 장해룡의 말은 깊은 속뜻을 내포하고 있었다. 이어 "세상 바꾸려다가 너만 바뀌는 거야"라는 뼈 있는 말에 일그러지는 도치광의 얼굴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정의라 믿는 것들, 그리고 눈에 보이는 '진실'이 전부는 아니라고 의심을 품게 만들었다.

비리수사팀의 수사는 본격적으로 경찰 내부를 향할 것을 예고했다. 윗선까지 잡기 위해서 경찰지휘부 비리 수사를 허가해 달라고 제안한 도치광. 김실장을 죽인 범인이 경찰이라는 결정적 증거를 목격한 김영군(서강준). 김실장의 사체에서 엄지손가락이 잘려나간 것을 발견한 한태주까지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가 예상됐다. 무엇보다 도치광이 제 손으로 잡아넣었던 비리 경찰이자 김영군의 아버지 김재명이 편지를 보내오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