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진, '봄밤' 종영소감 "오디션 보던 날, 아직도 생생"

사진. 제이에스픽쳐스 사진. 제이에스픽쳐스

'봄밤' 이유진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11일 제이에스픽쳐스 측은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약국 아르바이트생 이예슬 역을 맡아 개성 있는 매력을 선보인 신예 이유진의 종영소감과 함께 마지막 촬영 비하인드 사진을 전했다.

이유진은 "오디션 보던 날의 긴장감이 아직도 생생한데 벌써 종영이라는 시간이 왔다. 주말마다 약국으로 출근 해야 될 거 같은데 끝이라니 너무 아쉽다."라고 전하며 여운 가득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첫 작품을 존경하는 선배님들, 스탭 분들과 함께 할 수 있게 해주신 안판석 감독님과 김은 작가님께 정말 감사 드린다.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 봄밤을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작품을 함께한 이들과 시청자들에 감사 인사를 건넸다.

'봄밤'에서 이유진은 서정연, 정해인과의 훈훈한 케미로 극에 화기애애한 분위기까지 더했다. 첫 드라마 데뷔임에도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존재감을 빛낸 이유진의 앞으로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봄밤'은 오늘(11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