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 "슈퍼주니어 탈퇴…항상 멤버들에게 미안했다"

슈퍼주니어 전 멤버 강인. 매일신문 DB 슈퍼주니어 전 멤버 강인. 매일신문 DB

가수 강인이 슈퍼주니어를 탈퇴한다고 직접 밝혔다. 강인은 14년간 함께 해온 팀을 떠나게 됐다.

강인은 11일 자신의 SNS에 "저는 이제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놓으려 한다"라며 "항상 멤버들에게는 미안한 마음 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지만 제 문제로 인해 겪지 않아도 될 일들을 겪는 멤버들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되겠다는 판단을 하게 되었다"라고 탈퇴를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강인은 슈퍼주니어 멤버로 14년간 활동하면서 많은 사건 사고를 일으켰다. 강인은 앞서 지난 2009년 9월 강남의 술집 폭행사건에 연루된 바 있다. 특히 이어 한 달 만인 같은해 10월에는 음주운전으로 정차돼 있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벌인 바 있다.

이후 강인은 자숙의 시간을 가지면서 2010년 7월 자원입대를 신청하며 군 복무를 했다. 전역 이후 2012년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쇼! 챔피언'의 MC로 방송에 복귀해서 활당했다. 강인은 또 다시 음주운전 후 사고를 냈다. 강인은 2016년 5월 음주운전에 연루됐으며, 그 이후 또 다시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음주운전으로 자숙한 이후에도 강인은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거론됐으며, 불법 영상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