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방촌 리포트, 빈곤 비즈니스에 갖힌 사람들

KBS1 '추적60분' 7월 12일 오후 10시 50분

KBS1 '추적60분 KBS1 '추적60분

KBS1 TV '추적 60분'이 12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박모 씨는 2008년 11월경, 일용직으로 일하다가 허리를 다친 후 생계가 막막해지자 쪽방에 터를 잡았다. 그가 꾸는 꿈은 쪽방을 탈출하는 것이다. 그런데, 왜 10년째 쪽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일까?

흔히 약 6.6㎡(2평 이내)의 면적에 세면실, 화장실 등이 적절하게 갖추어지지 않은 주거 공간을 쪽방이라고 한다. 2018년 기준으로 쪽방의 평균 월세는 약 23만원이다.

그런데 '추적 60분'이 비교 분석한 결과는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아파트 평당 월세가 약 15만원인 것. 이에 비해 쪽방의 주거 환경은 참담하다.

벽지에는 곰팡이가 피어 있었고, 건물은 낡고 부서진 채 방치돼 있다. 집주인은 월세만 받아갈 뿐 아무런 관리를 해주지 않는다. 일부 강남 건물주와 지방 부유층이 쪽방을 이용해 돈벌이를 하는 이른바 '빈곤 비즈니스'이다.

열악한 주거지에 살 수밖에 없는 이들의 간절함을 이용해 돈을 버는 이른바 '빈곤 비즈니스'. 쪽방촌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실을 취재해 우리 사회의 자화상을 들여다본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