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수술 중 일어나는 은밀한 거래? 수술실 범죄 파헤친다

출처: MBC 'PD수첩' 출처: MBC 'PD수첩'

9일 방송되는 MBC 'PD수첩'에서 '유령의사-수술실의 내부자들' 편이 공개된다.

지난해 4월 18일, 한 정형외과에서 만 72세의 남성이 척추 수술을 받았다. 그는 회복실로 옮겨진지 3분 만에 의식을 잃었고, 약 한 달 뒤 사망했다. 유가족은 수술에 의문을 품고 김 모 원장(가명)을 찾아갔지만 자신이 집도한 수술이 아니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PD수첩'은 해당 의사의 진료기록을 입수했다. 문서에는 김 원장(가명)이 집도했다고 하는 수술 시각과 같은 시각에 외래진료를 보고 있었다고 기록돼 있었다.

그리고 취재 도중 해당 정형외과와 관련된 제보들과 내부 증언이 들려왔다. 사고 이틀 전에도 같은 병원에서 어깨 수술을 받은 후 숨을 거둔 다른 환자가 있었다는 것이다. 게다가 충격적이게도 수술을 담당한 집도의 두 명은 의사 면허가 없었다.

故 권대희 씨는 3년 전 강남의 성형외과에서 안면윤곽술을 받고 난 후 49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눈을 감았다. 당시 故 권 씨의 어머니 이나금 씨는 병원의 CCTV와 의무기록지 등을 입수해 아들의 죽음에 대해 파헤치기 시작했다.

자주 수술실을 비운 집도의와 단독 지혈하는 간호조무사, 그리고 그가 자리를 비운 채 행해지는 의료행위부터 출혈이 일어나 바닥에 피가 떨어지면 반복적으로 행해지던 대걸레질까지. 이나금 씨는 "수술하는 장면을 500번 넘게 돌려봤어요. 이제 문득문득 그 영상이 눈에 보여요"라고 말했다. 그의 의지로 수술실에 숨겨진 이면과 불법행위가 낱낱이 드러났다.

연이어 일어나는 수술실 범죄는 곧 수술실 CCTV 법제화를 위한 움직임으로 이어졌다. 일명 '故 권대희 법'이다. 하지만 이는 환자들의 불신에서 출발한 수술실 CCTV가 소극적 진료로 이어지게 된다는 의사단체 의견과 대립되면서 도무지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이에 압도적인 여론의 찬성과는 다르게 하루 만에 법안이 폐지되고 말았다. 법안을 발의했던 안규백 의원과 초기에 철회했던 5인의 국회의원들에게 그 속내를 들을 수 있었다.

9일 MBC 'PD수첩'에서는 수술실 CCTV 법제화에 대한 치열한 찬반 논쟁을 넘어, 수술실에서 벌어지고 있었던 '은밀한 불법행위'를 파헤친다. 제작진이 입수한 그 날의 유일한 단서인 옆 병실 환자 가족의 핸드폰 영상과 방대한 양의 녹취록, 그리고 실제 수술 과정의 CCTV를 다각도로 분석한 그 날의 기록들이 공개된다.

한편 MBC 'PD수첩 : 유령의사-수술실의 내부자들'은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