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 사과

혜리가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쇼핑몰 이름을 홍보한 장면. tvN '놀라운 토요일' 캡쳐 혜리가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쇼핑몰 이름을 홍보한 장면. tvN '놀라운 토요일' 캡쳐

혜리 측이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홍보에 대해 사과했다.

8일 혜리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6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습니다"라며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할 것입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혜리는 지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 출연해 방송을 하던 중 갑자기 '아마레또'라는 문구를 적어 동생이 직접 운영하고 있다는 쇼핑몰을 홍보해 논란이 일었다.

이날 방송에서 패널들이 '아마레또' 의미를 궁금해하자 신동엽은 "(혜리)동생 쇼핑몰 이름"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나래가 "이건 너무 PPL(간접광고) 아니냐"라고 지적하고 나서자 혜리는 "제가 투자를 해서 그렇다"고 답하며 민망해하면서도 웃음은 잃지 않아 파문을 키웠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