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블리의 행복한 여행에 동참한 구자철…알고보니 육아고수?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블리 남매가 광희 삼촌과 작별하고, 새로운 삼촌인 구자철을 만났다.

7월 7일 방송된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85회는 스위스에서 일상을 보내고 있는 건나블리 나은-건후 남매는 광희 투어를 종료하고, 새로운 삼촌을 만나는 장면을 그렸다.

광희 투어는 마지막까지 아이들을 배려했다. 이들은 행복했던 여행을 함께 되짚어보며 추억을 나누기도 했다고. 광희 삼촌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었던 나은이는 "광희 삼촌 사랑해요"라는 메시지가 담긴 특별한 선물로 광희 삼촌을 배웅했다.

이날 방송에는 건나블리를 보기 위해 스위스까지 찾아온 또 다른 삼촌, 구자철이 등장했다. 건나블리 여행은 취리히에서 새롭게 만난 축구선수 구자철과 다시 이어졌다. 박주호와 친형제 같은 사이로 평소 가족들끼리도 친분이 두텁다 알려진 구자철 선수를 본 나은은 구자철을 보자마자 달려가 안기며 애교를 부렸다. 박주호는 "아이 둘을 키우는 아빠라서 걱정은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구자철은 자상한 아빠의 모습으로 능숙하게 아이들을 돌봤다. 건후가 신발을 잃어버리는 해프닝에 상점에서 신발을 구입하기도 하고, 건후 취향의 음식을 주문하는 등 육아 고수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285회는 7월 7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