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세이셔널 오늘 최종회 "시청률 부진 이유는? 강식당2 효과 없었나?"

손세이셔널. tvN 손세이셔널. tvN
손세이셔널 시청률. 네이버, 닐슨코리아 손세이셔널 시청률. 네이버, 닐슨코리아
강식당 시청률. 네이버, 닐슨코리아 강식당 시청률. 네이버, 닐슨코리아

tvN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이 5일 오후 11시 최종회 방송을 한다.

축구선수 손흥민의 다큐멘터리 포맷으로 모두 6부작으로 편성된 손세이셔널의 마지막 6회 방영이다.

그러면서 이 프로그램의 성적표인 시청률(이하 닐슨코리아 기준)이 주목된다.

프로그램이 방송 직전 및 초반 큰 화제가 된 것과 비교하면 저조해서다.

물론 케이블 채널 여느 프로그램들과 비교하면 평범한 수준의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캐스팅 자체가 '초유의 월드클래스 축구선수'였던 데다 6회 분량 제작에 18억원이라는 제작비를 투입한 점 등의 이유로 큰 관심이 쏠렸던 걸 감안하면 기대 이하가 분명하다.

첫 방 이후 계속 내리막길을 탄 흐름도 '부진'이라는 성적표를 줄 만하다.

살펴보면 이렇다.

1회(5월 25일)가 4.2%로 좋은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2회(6월 7일) 3.3%, 3회(6월 14일) 2.6%, 4회(6월 21일) 2.2%, 5회(6월 28일) 2.2% 등으로 하락했다.

이는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핫스퍼가 경기를 펼치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018-2019 시즌이 방송 2주 전인 5월 12일 종료됐고, 토트넘이 리버풀과 맞붙은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역시 6월 1일(한국시간 기준, 유럽 현지는 5월 30일) 열려 마무리되는 등, 손흥민 및 토트넘에 대한 관심이 한창인 축구 시즌과 방송 시기가 너무 엇갈린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즉, 챔스 결승전 전후와 가까운 1회, 2회 정도까지는 손흥민 및 토트넘에 대한 관심이 손세이셔널 방송으로 연결됐지만, 이후로는 그와 같은 상호 상승 작용을 불러일으킬 수 없었다는 평가다.

오히려 축구 이슈는 그동안 U-20 폴란드 월드컵이 진행되면서 우리 U-20 대표팀, 이강인 등 선수들, 정정용 감독 등에게 쏠린 바 있다.

또한 같은 시간대 방송되는 MBC '나혼자 산다'의 시청률이 10% 이상인 등 기존 굳건한 금요일 저녁 황금시간대 프로그램들을 넘어서기 힘들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무엇보다도 6월 7일부터는 손세이셔널 직전 tvN에서는 예능 '강식당'(신서유기 외전 강식당 2)을 방송했는데, 강식당이 6~7%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강식당의 시청자를 손세이셔널로 흡수하지 못하는 등 편성 전략도 실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손세이셔널이 마지막회에서만큼은 시청률 반등을 하며 유종의 미를 거둘지 기대가 쏠린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