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백아영과 시어머니가 눈물 흘린 이유는?

출처: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출처: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4일 방송되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에서 새롭게 등장한 아나운서 부부 김혜지, 김나진과 안혜상, 백아영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안혜상은 시아버지의 제사를 위해 부산에 위치한 시댁에 방문한다. 시댁에 방문 후, 그녀는 시이모 댁에 가자는 갑작스러운 권유에 서울행까지 미룬다. 시이모 집에는 시외사촌과 조카까지 총 출동해 혜상을 당황하게 만든다. 저녁 식사 준비까지 하게 된 혜상은 텃밭에서 상추를 따오라는 심부름에 상추 뿌리까지 뽑고, 이를 본 시이모는 "남의 밭 다 망가뜨려 놨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다. 이에 혜상은 물론 혜상의 시어머니까지 눈치를 보게 된다.

이어진 저녁 식사에서도 진땀나는 상황은 계속된다. 시댁 식구들은 "빨리 아기를 가져야 한다"며 부담을 준다. 이를 듣던 혜상은 시어머니에게 "아이를 봐줄 수 있냐"고 반문하지만 "친정엄마에게 부탁하는 게 더 편할 것"이라는 답을 듣는다. 이에 혜상은 남편도 몰랐던 자녀 계획을 고백하며 섭섭한 마음을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이어 시부모님의 생신 잔치를 기획한 백아영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아영은 손님맞이부터 선물 포장과 행사 점검은 물론, 시어머니의 메이크업 수정과 장기자랑 안무까지, 모든 것을 기획한다. 여유 있게 잔치를 즐기는 시누이와 달리, 아영은 식사도 하지 못한 채 바쁘게 움직인다. 본격적인 잔치가 시작되고, 아영은 직접 무대에 올라 시부모의 뽀뽀를 응원하며 잔치 분위기까지 주도한다.

이후 아영은 시부모를 위한 이벤트를 마련하고, 이를 확인한 시어머니는 결국 눈물까지 흘린다. 잔치 후, 시아버지는 "며느리 덕"이라며 고마움을 표현했지만, 시어머니는 모든 공을 아들에게 돌려 아영을 섭섭하게 만든다. 그리고 이어진 시어머니의 한 마디에, 아영은 급기야 눈물까지 흘리고 만다.

마지막으로 김혜지, 김나진의 일상이 공개된다. 아나운서 부부답게 두 사람은 자는 동안 목 보호를 위해 특이한 행동을 보인다. 아침이 밝자 두 사람은 여느 맞벌이 부부와 마찬가지로 출근 준비에 정신없는 아침을 보낸다. 김나진은 바쁜 와중에도 집안 곳곳을 정리하며 깔끔한 면모를 선보이지만 3살 딸 돌보기에 바쁜 아내에게 자신의 물건 위치를 묻거나, 물건을 제자리에 놓으라며 잔소리를 한다.

나진이 출근한 후, 하연이를 등원시킨 시킨 혜지는 부족한 시간에 서서 화장하는 급박한 모습을 보인다. 부부가 모두 출근한 오후, 텅 빈 집에 하연이와 함께 등장한 혜지의 시어머니는 반찬 준비와 청소까지 도맡아 "완벽한 시어머니"라는 극찬을 받는다. 그러나 늦은 밤, 시어머니는 퇴근한 혜지에게 대화를 요청한다. 시어머니는 혜지에게 집안일과 육아를 강조하고, 묵묵히 듣고 있던 혜지는 남편에게 곤란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한편 세 며느리의 고군분투기는 금일 오후 10시 5분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