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오나봄 미람, 이유리와 '앙숙→롤모델' 재빠른 태세전환

사진. 봄이오나봄 미람 사진. 봄이오나봄 미람

'봄이 오나 봄' 미람이 재빠른 태세전환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지난 13,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 제작 제이에스픽쳐스)에서 미람은 거침없는 화법이 매력인 앵커 천수현 역으로 등장, 현실 웃음을 선사하며 존재감을 더했다.

보도국 라이벌이자 앙숙이었던 보미(이유리 분)의 정의로운 행보에 감동한 수현은 보미에 이전과 상반된 호의적인 태도를 보이며 극에 또 다른 재미를 더했다.

꼬박꼬박 반말로 보미를 약 올렸던 수현은 보미를 언니라고 부르는 것도 모자라 롤모델이라고 칭하며 존경심을 내비치는 행동들로 웃음을 안긴 것.

특히 수현은 과장된 행동으로 코믹한 장면을 만들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보미를 위해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거나 아낌없는 리액션을 쏟아내며 생동감 넘치는 표정 연기로 코믹함을 극대화시켰다.

미람은 천수현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로 극의 재미를 높이는 것은 물론, 시시각각 변하는 표정 연기나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열연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자신 만의 코믹한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는 미람의 활약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밤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