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컬투쇼에 '자전차왕 엄복동' 비, 이범수, 이시언 출언…화려한 입담 자랑

SBS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쳐 SBS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쳐

'자전차왕 엄복동'에 출연한 정지훈, 이범수, 이시언이 12일 SBS 컬투쇼에 출연, 적극적인 홍보활동에 나섰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휩쓴 동양 자전차왕 엄복동을 소재로 한 작품. 이날 극 중 평범한 물장수에서 조선의 희망을 안고 달리는 자전차 영웅으로 분한 엄복동 역을 맡은 정지훈과 애국단을 후원하는 자전거 상점인 일미상회 사장이자 엄복동의 스승 황재호 역의 이범수, 엄복동의 절친이자 자전차 선수 이홍대 역의 이시언이 출연해 영화에 대해 소개하고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특히 이 영화는 이범수가 직접 제작을 맡아 화제가 됐다. 이범수는 "첫 제작을 하게 된 영화다. 첫 작품인 만큼 다 같이 공감할 수 있는 소재를 찾았고 그래서 '자전차왕 엄복동'이라는 영화를 하게 됐다"며 "영화를 보다 보면 정지훈씨만의 인간미와 이시언씨만의 색다른 매력이 잘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정지훈 역시 "영화를 보시면 이시언 배우에 대해 다시 보시게 될 것이다. 예능 '나 혼자 산다' 속 이미지와 정말 다르다"고 이시언의 색다른 모습에 대해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날 DJ 김태균은 "저희 프로그램에 배우분들이 영화 홍보하러 자주 오셔서 제가 영화가 '된다 안 된다'하는 느낌을 잘 파악하는데, '자전차왕 엄복동'은 잘 될것 같은 느낌이 온다"고 예감해 정지훈, 이범수, 이시언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정지훈은 "투자자 분들이 손해 안 보고, 제작하신 이범수 형님이 편안하게 주무실 수만 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영화가 잘 되면 '컬투쇼'에 한번 더 출연해달라는 김태균의 부탁에 "고정이라도 하고 싶다"고 말해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