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민서 "난 하온 누나 팬"

SBS 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쳐 SBS 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쳐

'최파타' 민서가 하온의 팬임을 밝혔다. 그리고 첫 연기 도전 비화도 밝혔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서는 가수 민서와 김하온이 출연했다.

이날 민서는 함께 출연한 김하온에 대해 "사실 저 누나 팬이었다"며 "실제로 보니까 생각보다 더 귀엽더라"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민서의 칭찬에 김하온은 부끄러워했다.

또 민서는 최근 찍은 웹드라마 '좀 예민해도 괜찮아2'에 대해 이야기하며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거였는데, 너무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어 "웹드라마 찍을 때에는 그 작품에만 집중해서 회사를 자주 갈 일이 없었다"며 "그러다보니 윤종신 선배님의 조언을 듣진 못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