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김혜은 "흡연 연기로 배운 담배. 끊기 쉽지 않아" 거침없는 솔직 입담

사진.인생술집 방송 캡쳐 사진.인생술집 방송 캡쳐

'인생술집' 김혜은이 흡연 연기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김혜은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 속 여사장 역할 때문에 담배에 중독됐다고 말했다.

김혜은은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담배를 배운 사실을 털어놓으며, "처음에는 흉내만 내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배역에 몰입하려면 그래선 안 됐다. 지하세계 쪽 생활을 한 언니에게 가서 직접 레슨을 받고, 담배 피우는 애티튜드도 배웠다. 그 언니 이야기를 듣고 계속 같이 있다 보니 저도 그렇게 변해가더라"고 말했다.

사진.영화 '범죄와의 전쟁' 스틸컷 사진.영화 '범죄와의 전쟁' 스틸컷

이어 "연기를 위해 배웠지만 끊기가 쉽지 않았다. 담배에 지배당했다. 회식을 하거나 술을 마시면 자꾸 담배 생각이 나더라"라 밝혔다.

김혜은은 "그래서 (담배를)계속 찾는데 조진웅이 '누나 그만. 지금 피면 평생 핀다'면서 말려줬다. 그때부터 끊었다. 참 무섭더라"고 털어놨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