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결별설에 입장 표명 “가족이되는 과정 … 이 가정을 지켜낼 것” [전문]

출처 함소원 공식 인스타그램 출처 함소원 공식 인스타그램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결별설이 논란이된 가운데, 함소원이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전날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의 결별설이 논란이 되자 '오늘은 아무말도 하지 않고 싶다.', '제발 그만해주세요'라며 다소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26일 자신의 입장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했다.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다",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다.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이라는 글과 함께 남편 진화와 다정한 모습을 보이는 가족사진을 게시했다.

또한 한 매체에 따르면 함소원-진화가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제작진은 두 사람의 결별설과 관련해 "들은 바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2018년 국적과 18살의 나이 차를 뛰어넘고 결혼에 골인,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다음은 함소원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전문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하였습니다.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너무나 사랑했기에...하지만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습니다.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입니다.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