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아티스트에게도 큰 영감을 준 '뮤즈이자 희망의 아이콘'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BTS) 뷔가 예술가에게 영감을 주는 뮤즈임과 동시에 희망과 포용력을 전파하는 아이콘으로 그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뷔는 수려한 외모와 아름다운 눈빛으로 전 세계 팬들 뿐만 아니라 여러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주는 '글로벌 뮤즈'로도 활약하고 있는 스타 중 한 명 이다.

뷔가 지닌 다양한 매력 중 깊은 눈빛과 스토리텔링이 가능한 얼굴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이끌며 바라 볼수록 더욱 깊이 빠져들게 만드는 장점을 지녔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화보에서 단지 멋져보이기보다 강력한 스토리텔링의 기술을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았을 정도로 신비로운 매력을 자랑하는 뷔는 예술가들의 영감을 자극하며 맹활약을 펼쳐가고 있다.

그 가운데 최근에는 인도의 아티스트 칼키 수브라마니암(Kalki Subramaniam)이 뷔를 그리게 된 계기와 자신의 그림에 담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 이는 많은 이들에게 감명을 주고 있어 화제가 됐다.

칼키는 뷔를 그리기 전에는 상상 속 인물이나 동물, 프리다 칼로의 작품 등을 그려왔지만, 우연히 방탄소년단의 'Dear Class of 2020' 연설을 보게 됐다. 해당 연설에서 영감을 받은 그녀는 실존 인물 중 최초로 뷔를 그리기 시작했으며 앞으로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뷔를 표현하고 뷔는 자신의 작품 속에서 영원히 살아갈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연설 이후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깊이 빠지게 된 그녀는 그들이 음악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자신의 작품세계와도 일맥상통한다면서 '그들은 기존에 널리 받아들여지는 강한 것을 강조하는 남성성 보다는 모두를 아우르는 포용성을 보여주며 새로운 시대의 변화의 중심에 있다'고 밝혔다.

또 '단순 엔터테이너가 아닌 성평등, 사랑, 관용, 다양성을 모두 끌어안는 문화의 중심'이자 '기존의 틀을 깨고 바꿀 가수'라고 표현했다.

더불어 그녀는 뷔의 음악 세계에서도 감명을 받았다면서 '뷔의 음악은 젊은 새대가 겪는 딜레마가 담겨있지만 그 이면에는 항상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가 담긴 치유의 메시지가 담겼다'는 점을 주목했다.

끝으로 그녀는 '내가 꿈꾸는 세계에서는 뷔는 날개를 가진 요정이고 천사이다'라면서 뷔를 향한 애정을 한껏 드러냈다.

그녀의 인터뷰에 감명 받은 팬들은 아름다운 멜로디, 듣는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감성을 통해 치유의 음악, 힐링 음악을 구축하고 있는 따뜻한 뮤지션 뷔가 앞으로도 예술가들과 긍정적인 영감을 주고 받고 더욱 좋은 음악을 들려주기를 소망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