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손예진 '리정혁·윤세리에서 현실 연인으로' 그간의 열애설 내용은?

현빈, 손예진. tvN사랑의불시착. 현빈, 손예진. tvN사랑의불시착.

리정혁·윤세리 커플로 대한민국 안방에 불을 지폈던 배우 현빈, 손예진이 신축년 새해벽두부터 실제 연인임을 인정했다.

이번이 네번 만이다. 이들은 앞서 제기된 세 차례 열애설을 끝끝내 부인했으나 네 번째 열애설에선 연인 사이가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1일 디스패치는 현빈과 손예진이 8개월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강원도 한 골프장에서 현빈이 손예진에게 골프를 가르치며 데이트를 즐겼다며 함께 포착된 사진을 공개했다.

네 번째 열애설에 양측 소속사의 공식입장도 이전과는 사뭇 달랐다. 이날 현빈의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측은 "현빈, 손예진 두 배우는 작품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되었고 드라마 종영 이후 서로에 대한 좋은 감정을 가지고 연인으로 발전하게 되었다"라며 열애를 인정했다.

손예진의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도 "두 사람은 작품 활동을 통해 친분을 쌓아 왔으며 드라마 종영 후 서로에 대한 호감을 느끼고 만나게 되었고, 이후 연인관계로 발전하게 되었다"라고 같은 입장을 밝혔다.

◆ 협상에서 싹튼 호감

현빈 손예진 현빈 손예진

현빈과 손예진 측 모두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종영 후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입을 모았지만, 두 사람의 열애설은 이미 2년 전부터 오르내렸다. 양측이 4번에 걸친 열애 사실을 인정한 배경에 더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게 사실이다.

현빈과 손예진은 2018년 9월 개봉한 영화 '협상'을 통해 만났다. 두 사람은 인질범과 협상가 역으로 각각 호흡을 맞췄고, 주로 모니터나 전화로 주고받는 연기를 했기에 직접 호흡을 맞추거나 대화할 기회는 없었다고 알려졌다. 이 둘이 본격적으로 가까워진 건 개봉을 앞두고서다. 제작보고회, 언론시사회, 인터뷰, 지방 무대인사 등을 통해 꽤 가까운 모습을 드러냈다.

손예진과 현빈은 '협상' 언론배급시사회에서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해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후 진행한 언론 인터뷰에서도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호감을 숨기지 않았다. 두 배우 모두 평소 낯을 가리기로 유명하고, 촬영하며 크게 친분을 쌓은 사이도 아니라 의외라는 반응이 터져나왔다.

당시 '협상' 개봉을 앞두고 한 언론 인터뷰에서 현빈은 "손예진과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꼭 다시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손예진 역시 "현빈과 영화를 통해 짧게 만나 아쉽다"며 "함께 멜로 연기를 해보고 싶다"며 웃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이 팬들 사이에서 모락모락 피어오른 건 '협상'의 지방 무대인사를 진행하면서다. 손예진은 당시 자신의 SNS에 현빈과 함께 버스를 타고 무대인사 장소로 이동하는 도중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셀카를 게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무대인사 내내 다정한 모습이 포착되며 관심을 받은 것.

결국 '협상' 프로모션이 끝난 후 현빈과 손예진은 열애설에 휩싸였다. 두 사람이 외국 한 마트에서 함께 장을 보는 사진이 포착된 것. 그러나 당시 양측은 "동료 사이일 뿐 연인 사이가 아니다"라며 열애설을 일축했다.

현빈, 손예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현빈, 손예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 국민 마음만 불 지핀게 아니었던 '사랑의 불시착'

제기된 열애설이 부담스러웠을 법도 하지만 이 둘은 이후 보란 듯이 멜로 드라마에 함께 출연했다. 지난해 2월 16일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재벌 윤세리와 북한요원 리정혁으로 분해 뜨거운 멜로 연기를 선보였다.

촬영 초반, 두 사람은 또다시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결혼설이었다. 두 사람이 드라마를 마친 후 결혼할 예정이라는 것. 서울의 한 호텔까지 결혼식장으로 언급되며 많은 이의 입에 오르내렸다. 사실 현빈과 손예진의 결혼설은 이미 오래전부터 입에서 입을 타고 퍼져온 터라 관심은 배가됐다. 하지만 양측은 극구 부인했다.

현빈과 손예진은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 참석 당시, 커플룩을 연상케 해 다시 한번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두 사람은 허리를 묶는 디자인의 베이지색 코트를 입고 종방연 장소에 나란히 등장해 관심을 받았다. 앞서 열애설이 불거져왔기에 두 사람이 커플룩을 맞춰 입고 온 게 아니냐는 시선이 쏠렸다.

종영 이후 '사랑의 불시착'은 일본 등 아시아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자연스럽게 손예진, 현빈을 향한 관심도 커졌다. 드라마의 여운을 잊지 못하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두 사람의 관계를 응원했고, 그래서인지 두 사람은 계속해서 주목받았다.

두 사람은 지난해 6월 진행된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 나란히 참석해 남녀 인기상을 받았고, 당시에도 다정한 모습을 드러내 또 한 번 관심을 받았다.

2021년 1월 1일 손예진과 현빈은 연인 사이임을 인정했다. 숱한 열애설, 결혼설에도 관계를 부인하던 두 사람이 이번에는 연인이라고 밝힌 것.

각자 영화 촬영에 한창인 두 사람은 관심 속 열애를 인정했다. 새해 첫날 전해진 특급 한류 스타의 열애에 아시아가 들썩이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열애를 인정한 두 사람이 일과 사랑 모두 건강하게 키워나가길 바라는 응원의 목소리가 높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