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부끄러운 행동 한 적 없어", 사재기 의혹 부인

사진: 브랜뉴뮤직 사진: 브랜뉴뮤직

가수 김나영과 양다일의 듀엣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이 음원 사재기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김나영 측이 악성댓글에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2일 김나영 소속사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김나영은 2012년 '홀로'로 데뷔한 이후, 대중에게 좋은 음악을 들려주기 위해 8년 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달려왔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그 노력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라며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런 가운데 김나영 측은 악성댓글 유포자를 향한 경고도 잊지 않았다. 소속사 측은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을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해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러한 행위를 금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