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학, 뒤늦게 알려진 사망 소식에 누리꾼 애도 물결

사진=송영학 프로필 사진=송영학 프로필

배우 송영학이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향년 46세.

26일 서울경찰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송영학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송영학은 지난 24일 세상을 떠나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서 장례식을 치렀다.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빈소는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으며 유족인 어머니, 누나, 여동생이 슬픔 속에 이날 오전 10시쯤 발인 절차를 밟은 것으로 전해졌다.

송영학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경기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연극학 석사 출신이다. 그는 연극 '어른의 시간', '별이 빛나는 밤에', '화순'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바보', '마스터', '컴, 투게더', 드라마 '연개소문' 등 영화·드라마·연극 다방면에서 활동했다.

한편 송영학의 사망 소식에 누리꾼들의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안타깝습니다" "그곳에서는 편히 쉬세요" 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