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후속-몇부작? 20년 전 진실은 밝혀질 수 있을까?

'초록뱀미디어' 사진 제공 '초록뱀미디어' 사진 제공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가 눈물 젖은 입맞춤을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아련하고 애틋한 두 사람의 모습을 통해 과연 이들의 로맨스 실록의 결말은 어떻게 될지, 오늘(26일) 밤 방송될 마지막 회에 대한 관심이 증폭된다.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26일 구해령(신세경)과 이림(차은우)의 애절한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신입사관 구해령' 37-38회에서 해령이 김일목의 사초에 대해 언급하며 20년 전 과거에 대한 진실을 밝혀 달라는 상소문을 올렸다. 이림 또한 왕세자 이진(박기웅)을 찾아가 진실 규명을 부탁했지만, 이진은 이를 거절했다. 뿐만 아니라 이진은 이림을 녹서당에 가두는 강수를 둬 과연 20년 전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그리고 세 남녀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 가운데 해령과 이림의 애절한 투 샷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역사의 소용돌이 한 가운데 있는 두 사람이 서로를 아련하게 쳐다보며 입맞춤을 나누고 있는 것. 무엇보다 두 사람은 혼례라는 현실과 20년 전 과거에 부딪혀 서로를 외면하고 있었던 상황이어서 관심을 높인다.

이어서 공개된 사진 속 해령이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다는 듯 결국 눈물을 쏟아내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 이림은 해령을 향한 마음을 단념한 듯 무표정으로 밤 하늘을 보고 있어 두 사람의 사랑이 어떻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 이림을 비롯한 '신입사관 구해령'의 마지막 회가 오늘(26일) 밤 방송된다"면서 "지난 4개월동안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과연 해림이들의 로맨스 실록은 어떻게 끝맺을지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26일) 목요일 밤 8시 55분 39-40회가 방송된다.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신입사관 구해령' 후속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