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몇부작? 김민재·공승연·서지훈·박지훈 나이도 화제

출처: JTBC '꽃파당' 캡처 출처: JTBC '꽃파당' 캡처

지난 16일 방송된 JTBC '꽃파당'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꽃파당'은 매파(혼인을 중매하는 할멈) 일을 하게 된 세 남자가 왕의 혼담을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로맨스 드라마로, 지난 1회 전국 4.3%(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 1회 방송에선 마훈(김민재), 고영수(박지훈), 도준(변우석)으로 이뤄진 '꽃파당'이 개똥(공승연)을 은애하는 이수(서지훈)의 혼사 의뢰를 받아주며 극이 시작됐다.

극 중 궁궐에서는 병색이 완연한 임금(조성하)과 청에 볼모로 갔던 세자(고수)가 목숨을 잃어 심각한 분위기가 전개됐다. 옥좌에 앉을 후사에 대한 첨예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궐의 심각한 분위기와는 달리 도성 최고의 사내 매파 '꽃파당' 마훈, 영수, 도준의 표정은 밝았다.

중매를 거부하는 운명론자 이낭자(박수아)와 장도령(장수원)의 만남을 운명의 손길로 성사시켰기 때문이다. 맺어준 인연은 절대 끊어지지 않는다는 '꽃파당'의 중매 실력은 개똥이와의 혼사를 바라는 이수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헤어진 오라버니를 찾기 위해 닷 푼만 주면 뭐든 해주는 개똥이는 혼사가 진행되기도 전에 마훈과 불편한 만남을 가졌다. 박색으로 소문이 파다한 오낭자(이수지)로 변장해 대신 중매 자리에 나섰지만, 날카로운 관찰력을 가진 마훈을 속일 순 없었다.

돈을 벌기 위해 마신 약재의 악취와 침을 맞은 자국, 거무스름한 손톱과 생선 비린내가 양반가 아씨가 아니라는 명백한 증거였다. 마훈은 결국 혼사를 없던 일로 하겠다며, 개똥에게 "매파는 사랑을 찾는 게 아니라 사람을 찾아 주는 일"이라고 충고했다. 이에 약이 오른 개똥은 돌덩이 같은 이마로 박치기를 하곤 사라졌다.

개똥이는 이후 오낭자의 혼담이 파기됐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미안한 마음에 그녀를 돕기 위해 '꽃파당'에 대한 악의적인 소문을 퍼트렸다.

이미 오낭자가 다른 이의 아이를 임신한 채로 혼인하려 했다는 비밀을 알고 있었던 마훈은 개똥이 때문에 입장이 곤란해지고 말았다. 이런 날벼락도 모자라 그를 더욱 힘들게 하는 자가 있었으니 바로 매번 찾아오는 이수였다.

그가 "평생을 함께 살고 싶은 여인이 생기면 꼭 귀하게 데려오라"고 했던 어머니의 유언을 지키기 위해, 마훈의 매몰찬 거절에도 혼사를 부탁했기 때문이다.

결국 오낭자 일로 손님까지 줄어들자 이수의 의뢰를 받아주기로 한 마훈은 "조선서 제일 고운 얼굴"이라는 이수의 설명만 듣고 개똥이를 찾아갔다.

그러나 이미 악연이 된 마훈과 개똥이는 서로를 알아봤고, 지레 겁을 먹고 달아난 개똥이를 잡으러 추격전까지 벌였다. 마훈은 담장 위로 올라간 개똥이에게 "너한테 청혼하러 왔다니까"라며 이수의 마음을 전했고, 그 말에 깜짝 놀란 개똥은 그의 위로 떨어지고 말았다.

한편 '꽃파당' 1회가 방송되자 주연 김민재와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의 나이 또한 화제가 되고 있다. 김민재는 1996년생(24세), 공승연은 1993년생(27세), 서지훈은 1997년생(23세), 박지훈은 1999년생(21세)이다.

'꽃파당'은 총 16부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